Wevity 왼쪽 배경 Wevity 오른쪽 배경 퀵메뉴
메일링 신청
메일링 서비스를 신청하시면 알찬 공모전,이벤트, 아이디어 정보를 이메일을 통해 전달 받을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따라 이메일 주소를 안전하게 관리할 것입니다.
이메일
@

공모전/이벤트 보기

고객센터 wevity@gmail.com

공모전 대외활동 정보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을 시작합니다
조회수 : 9,335
  • 분야 문학/글/시나리오
  • 응모대상 제한없음
  • 주최/주관 국립극단
  • 후원/협찬
  • 접수기간 2018-03-19 ~ 2019-03-19 D-97
  • 총 상금 다양한 혜택
  • 1등 상금
  • 홈페이지 http://www.ntck.or.kr/ko/content/board/notice/41271/form?
  • 첨부파일 파일없음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복사 메일보내기 인쇄
상세내용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을 시작합니다!

국립극단에서 공연할 신작 희곡을 찾습니다.

국립극단은 숨어있는 우수 희곡을 발굴하여 창작극 레퍼토리로 개발하는 창작희곡 온라인 상시투고 제도 ‘희곡우체통’을 시작합니다.

국립극단은 창작극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하여 작품개발실을 신설하고, ‘희곡우체통’으로 접수되는 모든 희곡을 운영진들과 함께 읽습니다. 운영진들은 작품 회의를 거쳐 무대화 가능성이 있는 희곡을 국립극단 희곡낭독회에 초청합니다. 초청된 희곡과 작가는 국립극단 시즌단원들과 함께하는 낭독회를 통해 관계자 및 관객들과 만나고, 작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의 시간을 갖습니다. 낭독회는 한 해 3-4차례 진행하며, 낭독회에 초청된 희곡들 중 우수한 작품 1~2편은 작가와의 협의를 통해 정식 공연으로 제작될 예정입니다.

동시대의 화두를 탐구하는 우수 희곡을 찾고, 함께 공연으로 만들어가고자 새롭게 시작하는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은 극작가들과 국립극단이 작품을 통해 활발히 교류하는 열린 창구가 될 것입니다. 열정과 재능을 겸비한 극작가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온라인 접수>
 - 국립극단은 ‘희곡우체통’에 접수된 모든 희곡을 꼼꼼히 읽습니다.
<우수작 초대>
 - 접수된 희곡들 중 우수한 작품들을 수시 ‘희곡낭독회’에 초대합니다.(연간 10편 내외)
<낭독회>
 - ‘희곡낭독회’에서는 작가와 전문가, 관객이 함께 모여 작품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고 이야기합니다.
<공연 제작>
 - ‘희곡낭독회’에 초대된 작품 중 국립극단에서 공연하기 알맞은 작품은 작가와의 협의를 통해 정식 공연으로 제작합니다.(1~2편 내외)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은, 동시대의 화두를 탐구하는 신작 희곡을 찾습니다.
 - 동시대 삶의 모습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가치와 경험을 주제적, 형식적으로 담아 낸 완성된 장막 희곡을 기다립니다.
 - 국립극단에서는 ‘명동예술극장’,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 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들 극장에서 공연하기 좋은 희곡을 보내주세요.
 - 기 출판 및 공연된 작품, 영화 시나리오, 뮤지컬 대본, 소설 및 시의 각색본은 접수하지 않습니다.
 - 동일한 작품을 중복 투고하시거나 일부 수정 후 다시 제출하는 경우에는 접수하지 않습니다.
 - 어린이청소년극은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청소년극 희곡공모사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경력과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열려있습니다.
- 희곡 접수는 익명 또는 필명으로 부탁드립니다. 신상 정보나 경력이 노출되는 경우에는 접수하지 않습니다. 희곡 접수가 완료되면 수신확인 메일을 발송합니다.
- 작품의 내용 및 극작술에 관한 개별 피드백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낭독회 초청 여부가 결정되면 메일로 회신 드립니다. 다만, 접수 희곡의 분량이나 운영 과정에 따라 1개월 내외의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보내주신 희곡은 작품개발실과 운영진들에게 출력물 형태로 공유되며, 다 읽고 난 작품은 회수하여 파쇄합니다. 작가의 허락 없이는 어떠한 목적으로도 재배포하지 않겠습니다.

■ 대상 : 희곡작가 누구나
■ 일정 : 연중 상시운영
■ 운영진 : 우체국장 조만수, 연출가 심재찬, 국립극단 작품개발실장 정명주
■ 접수방식 : 이메일 접수 playpost@ntck.or.kr
■ 제출내용 : 익명(또는 필명), 작의, 시놉시스, 대본(PDF권장)
■ 문의 : 02-3279-2259


주최사 1문 1답
  • 주최사를 소개해주세요
    국립극단은 1950년 창단공연 <원술랑>을 시작으로 65년간 끊임없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극단체로서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될 연극 제작을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2010년 재단법인으로 독립하여 서울역 뒤편 서계동에 둥지를 튼 이후, 연간 20여 편의 공연제작과 각종 교육사업, 출판사업 등 다양한 방법으로 관객과 활발하게 소통해왔습니다. 2015년에는 70년대까지 국립극단의 전속 극장이었던 명동예술극장을 승계하였고, 시즌단원 17인까지 선발 하여, 명실 공히 연극제작을 위한 대한민국 최고의 환경을 실현하였습니다.
  • 본 공모전의 취지 및 목적을 적어주세요
    동시대의 화두를 탐구하는 우수 희곡을 찾고, 함께 공연으로 만들어가고자 새롭게 시작하는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은 극작가들과 국립극단이 작품을 통해 활발히 교류하는 열린 창구가 될 것입니다. 열정과 재능을 겸비한 극작가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 주최사가 원하는 공모작 형태 또는 예시는
    국립극단은 창작극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하여 작품개발실을 신설하고, ‘희곡우체통’으로 접수되는 모든 희곡을 운영진들과 함께 읽습니다. 운영진들은 작품 회의를 거쳐 무대화 가능성이 있는 희곡을 국립극단 희곡낭독회에 초청합니다. 초청된 희곡과 작가는 국립극단 시즌단원들과 함께하는 낭독회를 통해 관계자 및 관객들과 만나고, 작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의 시간을 갖습니다. 낭독회는 한 해 3-4차례 진행하며, 낭독회에 초청된 희곡들 중 우수한 작품 1~2편은 작가와의 협의를 통해 정식 공연으로 제작될 예정입니다.
  • 심사과정 중 가장 중요시 하는 요소는?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은,
    동시대의 화두를 탐구하는 신작 희곡을 찾습니다.

    - 동시대 삶의 모습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가치와 경험을 주제적, 형식적으로 담아 낸 완성된 장막 희곡을 기다립니다.

    - 국립극단에서는 ‘명동예술극장’,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 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들 극장에서 공연하기 좋은 희곡을 보내주세요.

    - 기 출판 및 공연된 작품, 영화 시나리오, 뮤지컬 대본, 소설 및 시의 각색본은 접수하지 않습니다.

    - 동일한 작품을 중복 투고하시거나 일부 수정 후 다시 제출하는 경우에는 접수하지 않습니다.

    - 어린이청소년극은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청소년극 희곡공모사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공모전 도전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경력과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열려있습니다.

    - 희곡 접수는 익명 또는 필명으로 부탁드립니다. 신상 정보나 경력이 노출되는 경우에는 접수하지 않습니다. 희곡 접수가 완료되면 수신확인 메일을 발송합니다.

    - 작품의 내용 및 극작술에 관한 개별 피드백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낭독회 초청 여부가 결정되면 메일로 회신 드립니다. 다만, 접수 희곡의 분량이나 운영 과정에 따라 1개월 내외의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보내주신 희곡은 작품개발실과 운영진들에게 출력물 형태로 공유되며, 다 읽고 난 작품은 회수하여 파쇄합니다. 작가의 허락 없이는 어떠한 목적으로도 재배포하지 않겠습니다.
본 정보의 내용은 주최사의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반드시 주최사 공모요강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소셜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썸네일